[리뷰]징기즈칸4

홈 > 커뮤니티 > 추천리뷰게시판
추천리뷰게시판

[리뷰]징기즈칸4

1 Miners 24 5556
징기즈칸4.. 모두 알겠지만 이 게임은 정말 대작이다. 전작에 비해 향상된 여러가지 기능은 눈물을 흘려도 쉬원찬을 판이다. 코에이 사의 명성을 한뜻 드높인 게임 징기즈칸4에대해 리뷰를 써본다.

1.향상된 그래픽
첫번째를 꼽자면 나는 그래픽을 선택하겠다. 전작보다 훨씬 향상된 그래픽. 그래픽이란 음식에 비유하자면 입맛을 도꾸는 맛깔스러운 음식의 자태? 에 빗댈수 있겠다. 본래의 맛은같아도 쓰레기같이 생긴 요리와 엄청나게 호화스러운 요리는 엄청나게 호화스러운요리가 훨씬더 맛있을 것이다. 전작역시 게임성등등 대작이라 하지만 맛깔스럽지 못하다. 그저 지구를 펴놓은듯한 곳에서 게임을하니 할맛이 나지 않는다. 그에반해 징기즈칸4에서는 생생한 전투장면 지역마다 다른 건물들이나 전투화면등은 매우 맛깔스럽다. 그렇기에난 그래픽을 첫번째로 꼽앗다.

2.높아진 자유도
전작들은 나라는 있어도 도시는 없다. 하지만 징기즈칸4부터는 나라보다는 도시에 중점을 두었다. 물로 위임으로 그도시의 영주에게 맡기는 방법도 있지만 여러 도시들을 다스린다는것은 전작에비해 무척이나 높아진 자유도를 실감할수있다. 게다가 전작에서는 전투력높으면 다른나라 쳐드러가면 거의 무조건 이기지만 징기즈칸4에서는 병사들많다고 무턱대고 쳐들어갔다간 큰코다치고만다. 왜 『한 몽고기병 열 중보병 안부럽다』 라 하지않나.(왠지 옆으로 샌것만같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적극적인 사람은 그 큰 맵을보고 "좋아 세계통일 가는거야" 라 하겠지만 조금 소극적인 사람은 3나라정도 차지하면 "젠장할 왠맵이 이리커 언제 세계통일해?" 라고 말할것이고 많이 소극적인사람은 별루하지도않았는데도 "나안해" 할듯하다.삼국지 시리즈보다 더 자유도가 높은편이니 말이다.

3.다양한인터페이스
전작들에 비해서 많아지고 발전한 인터페이스. 이 인터페이스가 얼마나 중요하던가. 게임을 재미있게 하기위해서는 인터페이스가 간편(단축키나 쉽게 눌를수있는 옵션등)하고 알기 쉬어야한다. 전작에비해 간편해지고 금방 알수있는 인터페이스는 게임을 즐겁게 하는 요소이다. 하지만 너무 많아졌다는것이 단점이다. 반은 써도 반은 안쓴다. 물로 안쓰는반도 정말 징기즈칸4에 미친(대략 폐인)사람들이라면 그반도 다 쓸것이지만 사실 금방질리는것이 게임이다. 게다가 싱글이라면 그다지 오래 즐기지는 않을듯하다. 나만해도 그렇다. 너무많기에 그냥 반만 적당히 잘 쓰도록 하자.

4.몽고가너무강하다?
이게임의 이름부터알수있듯이 너무 몽고가 강하다는 것이다. 징기즈칸, 무카리, 제베, 주치 등 만있으면 세계정복이 그다지 어렵지 않게 보인다. 유럽쪽은 마치 중국의 춘추전국시대처럼 엄청나게 분열되어있다. 어느나라 하나 망하지 않고있다. 아시아쪽도 거의 그렇다. 하지만 유일하게 여러 나라를 정복하는 나라는 몽고 뿐이다. 최강의 몽고기병과 뒤에서 바쳐주는 수렵기병. 그걸로 끝인거다.필자는 고려로했다가 몽고 못이겨서 안달이나는 중이다.

5.재미있는스토리(또는 에피소드)
전작에서는 스토리성이 매우 떨어졌다, 그에반해 징기즈칸4는 에피소드도 많고 스토리성도 높아졌다. 이슬람상인이라든가 비파를키는중 등 많은 에피소드와 역사 스토리등. 하나하나 재미있는 요소들이다. 이것들이 세계통일 한번은 시키게 하는 마법같은 것 같다. 하지만 두번째는 다 알기때문에 하기싫은것도 사실이지만..쩝.

필자는 여기서 끝내려고한다. 생각은 너무 많지만 정리가 잘 되지않는것같다^
꼭 채택되었으면좋겠다. 첫번째 리뷰 잘봐주시길바란다.. 또 리뷰쓸때 반말한거 봐주시길..부탁드린다.\n* heon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5-10-19 15:34)
24 Comments
1 환생 2007.01.08 13:45  
  좋은정보감사합니다..........
1 프록터 2007.02.05 12:31  
  원조비사인가?????
1 권기홍 2007.06.16 00:45  
  그렇죠.. 고려.. 몽고를 흐미..
1 김현 2007.11.24 19:46  
  게임리뷰에 스샷은 하나도 없다는게 쪼금 아쉽네요.

징기스칸4. 맵전체에 건물을 지어가는 .. 아직도 생각나네요